최종편집 : 2018.4.14 토 13:08
> 뉴스 > 뉴스 > 헤드라인 뉴스
     
청소·경비 노동자와 우리대학교 합의 이뤄내... 하지만 아직 갈 길 멀어
2018년 04월 05일 (목) 01:04:53 최세은 기자 tpssl98@naver.com

청소경비 노동자와 우리대학교 합의 이뤄내... 하지만 아직 갈 길 멀어


[YBS 보도부 - 최세은 기자]

 지난 3월 13일, 학교 측의 인원 감축 결정에 반대하는 시위를 벌이던 청소·경비 노동자들이 학교 측과의 합의에 성공했습니다. 

 합의 내용엔 청소·경비 노동자 10명 신규 채용 도급업체 철수가 포함됐습니다.

 우리대학교 관계자는 "학교의 재정 상태를 고려해 노동자 측의 요구사항 중 일부를 수용했다"라고 전했습니다.

 공공운수노조 서경지부는 "학교 측에서 먼저 교섭을 제안했고, 서로의 양보 속에서 합의를 끌어냈다"라고 전했습니다.

 지난 1월 1일 자 정년퇴직으로 발생한 결원을 충원하지 않겠단 학교 측 결정에 반대해 청소·경비 노동자들은 항의 시위를 지속해왔습니다.

 이번 합의는 청소·경비 노동자들이 본관 점거 농성을 시작한 지 57일 만에 극적으로 타결됐습니다.

최세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  
ⓒ YBS연세교육방송국(http://www.iybs.co.kr)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| 저작권문의  

     
전체기사의견(0)  
      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!   
 
   *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. (현재 0 byte/최대 400byte)
   *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. [운영원칙]
전체기사의견(0)
방송국소개 | 기사제보 | 광고&제휴문의 | 불편신고 | 개인정보취급방침 | 청소년보호정책 | 이메일무단수집거부
120-749 서울특별시 서대문구 연세로 50, 연세대학교 교육과학관 610호, 연세교육방송국 YBS
Tel 02)2123-3355~6 | 명예국장 : 김용학 | 편집인 : 김용호 | 주간교수 : 김은태 | 실무국장 : 최경헌 | 청소년보호책임자 : 이지만
Copyright 2012 YBS. All rights reserved. mail to jhyouun@naver.com
YBS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는 무단 사용, 복사, 배포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,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.